다낭에서 한강? 동명이강라고 해야하나. 서울의 한강과 같은 이름, 'Han river'란다. <한강을 바라보며>란 제목과 무관하게 한강은 보이지 않는다. 그곳이 보이는 숙소라서 붙인 제목이다. 딱 하룻밤을 잔 곳이지만, 다음날 아침 주변을 어슬렁거린 흔적을 보여준다. 유난히 오토바이가 거리를 매운 다낭의 풍광이 여행온 걸 느끼게 한다. 꽃을 파는 시장을 지나자 핑크빛 성당(핑크성당)이 아침을 제안한다. 여행이란 사람이나 대상이나 서로 낯선 인사를 나누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평온하다. '어슬렁' 거리를 걷는다. 어슬렁이란 단어 속엔 세상을 그렇게 바라보겠다는 다짐도 담긴다. 사람들의 몸짓이 여유롭다. 내 시선에는 게으름으로 보이기도 한다. 이른 아침 상점 경비원의 무료함, 자전거위에 몸을 얹고 아침신문을 보는 남자, 꽃시장에 따라나온 아이의 꽃을 든 모습, 성당에서 기도하는 여인의 진지함, 차분한 화분의 꽃과 성당 안의 풍광, 사진찍을 채비를 마친 여성과 골목, 그리고 엄마 품에서 이방인을 바라보는 낯설거나 호기심 가득한 아이의 시선이 전부다. 이 모두에게 <바라봄으로의 응답>이라도 하듯 샷을 누른다. 

부지런하면 여행이 두 배가 된다. 이른 아침에 둘러본 곳을 일행과 함께 다시 돌아본다. 아내와 함께 취한 포즈가 이번 여행 최고의 컷이다. 건너편 핑크성당을 배경으로 한 사진에는 신심을 더욱 굳게 하려는 의지도 담겨있다. 찰나를 찍은 동료의 손놀림은 오토바이며 붉은 차량들로 채워 넣어 사진을 더욱 생동감 있게 한다. 내게 여행은 다시 못올 것처럼 모두를 아쉬움으로 대한다. 기억은 추억이 되어 가슴을 후비는 이야기로 남는다.

베트남 다낭 1일차, 한강을 바라보며.(핑크성당주변)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