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란 아름답다. 시작이 반이다. 작심삼일이다. 앞의 3문장을 읽노라면 이랬다 저랬다 사람을 놀리는 듯하다. 말 한마디에 천냥 빚을 갚는다. 말이란 의미가 갖는 영향력은 강력하다. 인용을 싫어하는 내가 이런 말로 글을 시작하는 이유는 김영현 플로리스트가 보낸 글 때문이다. <꽃으로의 인물분석>, 꽃도사인 그녀가 인물사진가에게 던진 도전장이다. 인물은 한참을 들여다보면 표정과 동작만으로도 그를 알 수 있다. 아는 것과 말하는 것은 다르다. 누구나 사람을 읽을 수 있다. 단지 깊이의 차이만 있을 뿐이다. 말할때 평이한 언어 구사라면 입을 다무는 게 낫다. 자, 꽃으로 사람을 어떻게 말하는지 한번 보자. 플로리스트 김영현의 <꽃으로의 인물분석>!

 

연꽃도 아닌 연밥이다. 숭숭 뚫린 구멍, 아침에 피는 꽃, 진흙탕 속 생존으로 이야기는 시작된다. 생각의 다양성, 아침형 인간, 그럼에도 불구하고 극복하는 삶의 주인공으로 백승휴를 연밥과 묶고 있다. 나는 그렇다. 사람과의 대화를 통한 브레인 스토밍을 좋아한다. 강의시간도 참여자들과 스스럼 없는 대화를 나눈다. 상대의 생각과 내 생각의 겹치기를 통해 시너지를 내기 위함이다. 이른 아침  생각이 떠오르면 누구에게든 전화를 건다. 때로는 카톡정도로 매너를 지키기도 한다. 마지막으로 진흙탕 속을 살아가는 강인함을 나와 비유한 건 정말 기분 좋은 칭찬이다. 그런 삶을 사랑한다. 3가지로 정리한 화법이 심리를 적극 활용한 어법이어서 김영현 플로리스트는 꽃 뿐만 아니라 상대를 조련하는 방법을 아는 사람이다.

<https://blog.naver.com/bestflorist/221323133169> 이 안에는 그의 성격처럼 가감없이 써내려 간 원본을 읽을 수 있다. 글을 쓰다가 문득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 나는 지금 <법률 테라피스트 김영룡>이라는 ebook을 집필중이다. 그는 내 글을 보며 말하는대로 하게 되는거 같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마지막 사진은 <플로리스트 김영현>이란 ebook의 한 장면이다. '그녀에게 꽃은 말이다. 그녀에게 꽃은 언어이다. 꽃으로 눈짓하고, 말하고, 음미하며... 모두를 꽃으로 말한다.'란 글이 있다. 글에서 명명한대로 그녀는 꽃으로 세상을 향해 고함치고 있다는 사실이다. 나에 대한 분석이 두번째라 완성의 반은 넘은 것이다. 한땀 한땀 글을 쓰며 상대와 깊어지고, 그 과정에서 새로운 계기를 만날 것이다. 우리가 보는 것이 전부도, 사실도 아니다. 현장에서 체험하지 않은 것은 절반이상이 거짓일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자. 플로리스트 김영현, 당신의 숨겨진 능력을 보여주시오. 그럭저럭 살기엔 인생이 너무 짧잖아? 화이팅이요.

플로리스트 김영현이 풀어낸 <꽃으로의 인물분석>.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2018.07.21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인이 말한 의미는 자기인식이다. 자신을 바라볼 수 없는 인간의 한계를 텍스트와 이미지를 통해서 가능케 한다. 그 중에 그를 단단하게 포장하는 방법으로 ebook이 있다. <커피바리스타 한동기>, <플로리스트 김영현>, <청담동 강정집 황사장> 등이 있으면 약선전문가 조향순, 법률 테라피스트 김영룡, 보장분석 김미영 등 다양한 전문가를 담담하게 담아내며 강력한 의미부여와 자아인식을 꽤하고 있다.

  2. 리사 2018.07.22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님의 사진은 '시'입니다.
    술술 읽어내리는 에세이가 아니라
    절절하게 하는 가슴 적시는 시입니다.